국제 >

美 경기선행지수 소폭 상승


미국의 경기선행지수가 4월에 소폭 상승, 경기가 하반기 이후 서서히 회복 기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민간경제연구기관인 컨퍼런스 보드는 17일(현지시간) 4월 경기선행지수가 0.1% 상승한 108.7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월 스트리트 전문가들의 예상과 일치하는 것이다. 이 지수는 지난 2월과 3월 각각 0.2% 하락한 바 있다.

경기선행지수가 3개월 연속 하락할 경우 경기가 침체에 빠졌음을 의미한다.

한편 미 노동부는 이날 지난 12일 종료된 한 주간 동안 실업 수당을 신청한 미국인이 38만명(계절적 요인 감안)으로 8000명 줄었다고 말해 실업률 상승에 대한 우려를 다소 덜었다.

컨퍼런스 보드의 켄 골드스타인 연구원은 “이는 잇단 금리인하가 효과를 나타내기 시작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해석이 가능하다”면서 그러나 “상황이 여전히 불안정하다”고 덧붙였다.


현재의 경기 상황을 반영하는 동행지수는 4월 116.5를 기록, 전달과 같았다.

웰스파고 은행의 수석연구원 겸 부행장인 손성원 박사는 “미국 경제가 마침내 ‘둔화의 터널’ 끝에 와 있는지도 모른다”고 평가했다.

반면 퍼스트 유니언은행의 마크 비트너는 “단기적으로 너무 낙관해서는 안된다”면서 “앞으로 몇 개월은 어려움이 더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 grammi@fnnews.com 안만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