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安 법무 문건’ 정치공방 새 불씨


여야는 22일 안동수 신임 법무장관의 ‘취임 메모사건’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민주당은 문제의 메모가 본인이 직접 작성한 게 아니고 실제 취임사도 다른 내용이라며 조기 진화를 시도한 반면, 한나라당은 ‘정권재창출’ ‘대통령의 성은에 감사’라는 문구를 집중 거론,안장관의 즉각적인 해임을 촉구하는 등 공세를 강화했다.

◇청와대·민주당=한광옥 청와대 비서실장은 “길게 끌 사안이 아니다”라면서 “며칠 갈 것도 없다.해프닝이다”라고 잘라 말했다. 한 고위관계자도 “공인의 발언을 문제삼을 때에는 공식적으로 한 말을 문제삼아야 한다”면서 “메모를 누가 만들었는지는 모르지만 공인으로서 실제 한 행위나 업무수행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민주당 전용학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동료변호사가 작성한 것을 안장관 사무실 여직원이 착각하고 기자실에 배포한 초고일 뿐”이라며 “안장관이 실제 취임사를 메모 내용과 다르게 하지 않았느냐”고 지적했다. 전대변인은 이어 “안 장관이 직접 작성하지도 않은 메모 내용을 문제삼아 야당이 장관 해임을 요구하는 것은 무책임한 정치공세”라고 강조했다.


◇한나라당=현정부가 안장관을 해임시키지 않을 경우 조만간 총무접촉을 통해 법무장관과 검찰총장을 출석시킨 가운데 국회 법사위 등 관계상임위를 소집,인사청문회 수준의 추궁에 나설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권철현 대변인은 “법무장관은 정권창출을 하는 자리가 아니라 법집행을 엄격히 하고 법의 정의를 나라에 퍼지게 하는 자리인데 법의 잣대를 정권 재창출에 두겠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비난했다. 장광근 수석부대변인도 논평에서 “국정원장,검찰총장,민정수석,경찰청장은 물론 국세청장,공정거래위원장 등 경제사정 기관도 호남인맥으로 채운 것은 결국 ‘야당죽이기’와 ‘정권재창출’에 나서겠다는 의도”라고 공격했다.

/박치형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