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실세 총예금 400조 넘어설 듯


시중 부동자금의 은행권 유입이 지속되면서 실세 총예금액이 이번주 중 400조원을 돌파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29일까지 은행권의 요구불 및 저축성 예금액의 합계인 실세총예금 잔액은 394조557억원에 달했다.

시중 자금은 채권 금리가 급속히 떨어졌던 올 1,2월만 해도 은행권 유입이 주춤했으나 지난 3월중 3조6000억원, 4월에는 7조1000억원, 5월엔 29일까지 4조5000억원이 각각 유입됐다.

실세총예금 잔액은 지난 99년 6월말 254조원에서 99년말 301조원, 지난해 6월말 354조원, 지난해말 382조원으로 계속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한은 관계자는 “이런 유입 추세를 감안하면 이번 주말인 8일을 전후해 실세총예금액이 400조원을 넘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 kschang@fnnews.com 장경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