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조흥銀 상각채권 7300억 美구조조정사에 매각키로


조흥은행은 지난 91년부터 2000년까지 대손상각 처리해 손실로 잡은 상각채권 7300억원 어치를 기업구조조정전문회사인 벨류미트인베스트먼트사에 매각키로 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매각은 국내 은행권 최초로 자산유동화증권(ABS)방식에 의한 공개경쟁입찰을 통해 이뤄졌으며 매각대금은 채권액의 7.9%인 580억원이다. 또한 이같은 매각조건은 기존 자산관리공사에 매각시 3% 수준에 그쳤던 것에 비하면 상당히 양호한 편이다.

조흥은행은 이에 따라 우선 7300억원의 상각채권을 벨류미트인베스트먼트와 공동으로 설립하는 자산유동화전문회사(SPC)에 매각하고 합작자산관리전문회사(AMC)를 통해 채권 회수업무를 추진키로 했다.

조흥은행 관계자는 “이번 상각채권 매각은 은행권에서 최초로 실시되는 방법”이라며 “상반기중 1조2000억원의 부실채권 매각을 마무리해 고정이하여신비율 6%를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 ykyi@fnnews.com 이영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