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제조업체 “체감경기 아직은…”


국내 제조업체들은 올 3·4분기의 경기회복세가 2·4분기 수준에 그칠 것으로 전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전국의 1993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올 3·4분기 기업경기 전망을 조사한 결과 기업경기실사지수(BSI)가 99로 집계돼 기업들이 아직 경기회복에 대한 확신을 갖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BSI는 기업들의 현장 체감경기를 수치화한 것으로 100을 넘으면 경기가 전분기보다 호전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다는 것을 나타내며, 100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상의가 분기별로 조사하고 있는 BSI는 지난 1·4분기 63에 그친 뒤 2·4분기에는 100으로 상승했으나 3·4분기에 99로 답보상태를 나타냄에 따라 기업들이 경기회복에 대한 판단을 유보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대해 대한상의는 민간소비와 설비투자 등 내수부문이 아직 기대만큼 회복되지 못하고 있는데다 미국,일본,유럽 등 주요 교역상대국의 경기회복 전망 불투명으로 수출증가도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했다.


항목별로는 수출(BSI 103)과 설비투자(103), 생산량(102), 설비가동률(102) 부문에서는 경기가 다소 나아질 것으로 예상했으나 판매가격(83), 자금사정(83), 경상이익(83) 부문은 악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최근 불안정한 국제유가 등으로 원재료 가격지수는 67로 가장 낮았다.

업종별로는 자동차(115), 조선(114), 의료·정밀기기(111), 사무기기(108), 반도체가 포함된 전자(107)는 호전이 예상된 반면 정유(86), 목재·나무(82), 전기기계(82), 펄프·종이(78) 등은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조사됐다.

/ dohoon@fnnews.com 이도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