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n 사설] 전자상거래 더욱 확대시켜야


우리나라 전자상거래 규모가 급신장하고 있는 것은 매우 반가운 일이다.디지털 경제의 핵심이 바로 전자상거래이며 이의 확산이 곧 디지털 경제의 발전을 의미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통계청이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우리나라 전자상거래 규모는 지난해 말 기준 57조5584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전자상거래 전체규모중 기업간 전자상거래인 B2B가 52조3276억원으로 전자상거래의 90.9%를 차지하고 있다.아직 전자상거래가 전체 상거래 규모(1269조원)의 4.5%밖에 차지하지 못하고 B2B는 기업간 총상거래(835조원)의 6.3%밖에 안된다.

그러나 전자상거래 특히 전자상거래의 핵심인 B2B의 증가속도를 고려할 때 우리나라 전자상거래의 미래가 밝아질 것으로 기대된다.지난해 1·4분기 B2B는 9조9000억원 수준이었으나 2·4분기 12조5000억원, 3·4분기 14조3000억원, 4·4분기 15조4000억원으로 급속하게 팽창하고 있다.이는 지난해부터 우리기업들이 본격적으로 B2B 시스템 구축에 나섰기 때문이다.

인터넷을 이용한 전자상거래의 장점은 우선 물자와 서비스를 구입하는 절차가 간편하고 구매비용이 크게 절감된다.재고관리가 적절하게 이뤄지고 고객에게 더 좋은 서비스를 할 수 있으며 제품을 만들어내기까지 필요한 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다.

또한 인터넷은 24시간 전세계 어디에서라도 작동하고 있기 때문에 지금까지 영업사원이나 광고에 의존했을 때 개척할 수 없었던 새로운 시장을 개척할 수 있게 만든다.한마디로 전자상거래는 유통시장과 상거래에 혁명을 일으키는 수단이며 기업의 부가가치를 크게 높이는 방법이다.

이에 세계 각국은 전자상거래를 확산시켜 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데 힘을 쏟고 있다.우리나라 정부도 전자상거래 설비투자액의 일정액을 세액감면해주고 있지만 전자상거래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좀더 적극적인 지원책이 있어야 할 것이다.전자상거래는 숨겨져 있던 기업의 상거래 내역, 자금 등을 여실히 밖으로 드러나게 만든다.이를 꺼리는 기업들이 많은 게 전자상거래 활성화에 지장을 주고 있다.따라서 전자상거래 비중이 큰 기업에겐 상당한 인센티브를 줘야 할것이다.그것이 기업의 투명성을 높이고 불합리한 상관행도 조속히 개선시키는 방법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