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北상선 1척 서해 공해상 남하


우리측 영해를 무단침범,항해하던 북한 상선들이 영해를 우회해 항해중인 가운데 6일 오후 4시 현재 또다른 북한 상선 1척이 서해 공해상을 통과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북한 남포항을 출발한 북한 상선 대동강호(9700t급)는 지난 5일 오후 11시30분께 우리 해군 대잠초계기(P-3C)에 의해 백령도 공해상에서 최초 식별된후 이날 현재 서격렬비열도에서 96마일 지점인 서해 공해상을 항해중이다.


대동강호는 선원 46명과 6300t 가량의 소금을 싣고 남포항을 출발해 흥남항으로 항해중이며,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우회해 공해상으로 남하중이라고 군당국은 밝혔다.

대동강호가 항해중인 이 항로는 그동안 북한상선들이 자주 이용해온 해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함께 남측이 이날 오전 10시 판문점에서 열자고 제의한 군사정전위원회 비서장급 회의는 북측의 무응답으로 무산됐다고 군 관계자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