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전자 노트북PC 유럽 공략


삼성전자는 노트북 ‘센스Q’를 독일 루프트한자 항공사에 이달 600대를 공급하는 것을 시작으로 연말까지 유럽지역에 10만대의 노트북 PC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이번에 납품되는 ‘센스Q’는 삼성전자가 지난해부터 유럽시장에 본격적으로 수출을 시작한 초슬림형 노트북 PC로, 200여명의 루프트한자 조종사들이 사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 독일의 세계적인 항공사 루프트한자는 화물용 항공기 조정실에 탑재해 화물중량과 날씨 등의 비행정보를 입력, 최적의 비행 시뮬레이션 프로그램 구동용으로 IBM,소니,컴팩 등 세계적 노트북 PC업체 7개사를 대상으로 입찰을 실시했다.

삼성전자는 2개월에 걸친 루프트한자의 노트북 PC 검증과정을 거친 결과 자사의 센스Q가 최고 점수를 얻어 낙찰에 성공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부터 영국,프랑스,독일 등 유럽국가를 대상으로 노트북 PC 수출을 본격화하고 있으며 특히 세계적 브랜드의 노트북 PC업체와 견줄만한 브랜드로 자리잡아가고 있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 hjkim@fnnews.com 김홍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