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北·美대화 지원책 마련 나서


정부는 미국이 포괄적 대북접근법을 바탕으로 한 대북정책 추진방안을 최종 확정함에 따라 이번주 중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북·미대화 지원 및 한·미공조 강화를 위한 대책마련에 본격 착수한다.


정부는 이를 위해 한·미 외무장관회담 참석차 미국을 방문중인 한승수 외교부장관이 14일 귀국하는 대로 임동원 통일부장관 주재로 김동신 국방부장관, 신건 국정원장 등 외교·안보팀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NSC를 개최할 방침이다. 정부는 이 회의를 통해 한·미 외무장관회담에서 우리측에 전달된 부시행정부의 대북정책 검토결과를 집중 분석하고, 향후 북·미대화 재개와 남북관계 정상화를 위한 대책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정부는 핵, 미사일, 재래식 군비문제 등 미국이 제시한 북·미대화 3개 의제의 제기 배경과 향후 대화 전망 등을 분석하는 한편 단계별로 한·미간 대북공조 강화방안도 함께 모색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