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대우차 노사 “GM 인수 찬성”공동결의문 채택


대우자동차 노사가 13일 회사의 조속한 경영정상화와 GM의 대우차 인수 찬성을 골자로 하는 공동 결의문을 채택했다.

대우차 노사는 이날 오전 부평공장 출고야적장에서 노조 조합원 3700명과 현장감독직 400명, 사무·기술직 2500명, 경영진 등 모두 7000여명이 참석해 ‘대우차 정상화를 위한 결의대회’를 갖고 GM 매각이 현재로선 최선의 방안인 만큼 GM 인수를 반대하지 않는다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또 ▲부평공장을 포함한 국내공장 일괄매각과 고용승계 관철 ▲21세기 생산적인 노사관계 건설 ▲투명경영과 책임경영체제 구축 ▲정책대안 개발 ▲대우차 정상화를 위한 ‘범대우인 대책위’(가칭) 구성 등 5개항의 결의문을 채택했다.

이종대 대우차 회장은 “이제 대우차 정상화를 위한 기틀이 만들어지고 있으며 7월부터는 채권단의 지원 없이 독자적인 경영도 가능할 것”이라며 정상화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피력했다.


최기선 인천시장은 격려사를 통해 “특정업체를 지원한다는 차원을 넘어 국민경제를 회생시키고 안정시킨다는 대국적 차원에서 대우차 정상화에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번 결의대회는 현재 매각협상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노사관계의 불안을 해소해 대우차의 신뢰 회복은 물론 매각 협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최기선 인천시장을 비롯, 민주당 박상규?최용규?조한천?송영길 국회의원과 한나라당 조진형?안상수 지구당 위원장 등이 참석, 대우차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김종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