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당정 19일 추경안 논의


정부와 민주당은 오는 19일 추경예산안 편성을 위한 회의를 열어 1조5000억원 규모의 추경 편성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해찬 정책위의장은 15일 당 4역 상임위원장단회의에서 “추경은 1조5000억원을 재원으로 의료보호대상자 미불금 체납액 6000억원을 해소하고, 재해대책비가 가뭄대책 사용으로 3000억원 정도 남은 점을 감안, 수해에 대비한 재해대책비를 확보하는 게 주목적”이라고 보고했다. 이의장은 또 건강보험 재정보전과 청년실업 대책비도 추경항목에 포함된다고 밝혔다.

/ pch@fnnews.com 박치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