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시설물 침입자 40km 까지 탐지


은행, 정부기관 등 주요 시설물의 침입자를 탐지하기 위한 광섬유 센서 시스템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 비파괴계측그룹 권일범 박사팀은 ‘침입?구조안전 감시용 광섬유 센서 및 응용시스템 개발’ 과제 연구개발 결과, 광섬유 센서를 이용해 중요 시설물의 외곽을 감시할 수 있는 ‘광섬유 브릴루앙 산란형 센서’를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5㎝ 정도 깊이의 땅속에 매설된 광섬유를 침입자가 밟으면 압력에 따라 광섬유 내부를 진행하는 빛 특성의 일종인 브릴루앙 산란 강도 변화가 나타나는 현상을 이용, 침입자의 위치와 무게까지 구분할 수 있다.

이 시스템의 침입탐지 범위는 총연장 40㎞ 이상, 침입자 위치에 대한 오차 범위는 3m 이내이며 침입자의 무게까지 3등급으로 분류해 측정한다. 광섬유 브릴루앙 산란형 센서로 온도 등을 측정하는 센서 시스템은 일본과 미국, 스위스 등에서 개발된 적은 있으나 침입자 감시용 센서로 개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팀은 이번에 개발한 기술을 기반으로 다양한 제품을 만들어 세계적으로 연간 100억달러에 이르는 광섬유 센서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에는 한국과학기술원 기계공학과 이정주 교수팀과 광주과학기술원 정보통신공학과 오경환 교수팀, 세기엔지니어링 등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 sung@fnnews.com 박기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