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통계청 5월소비자전망 조사] 소비심리 5개월째 상승 ‘경기회복’신호


체감경기를 나타내는 소비심리가 5개월 연속 상승하면서 하반기 경기회복론이 힘을 얻고 있다.

19일 통계청이 발표한 ‘5월 소비자전망 조사결과’에 따르면 6개월 뒤의 소비동향을 나타내는 소비자 기대지수는 5월중 99.5로 전달보다 3.2포인트 오르면서 지난 해 8월 102.2 이후 가장 높았다.

소비자 기대지수는 소비를 줄이겠다는 가구와 늘리겠다는 가구가 같을 경우 100이며,100 미만이면 줄이겠다는 가구가 많다는 의미다.

소비자 기대지수는 지난해 12월 82.2에서 1월 89.7, 2월 92.0, 3월 94.1, 4월 96.3으로 상승세를 타 5월중 100에 바싹 근접함으로써 거의 정상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향후 경기에 대한 기대지수는 101.6으로 지난 해 8월 102.8 이후 9개월만에 처음으로 100을 넘어섰고,소비지출에 대한 기대지수도 104.0으로 전월(101.7)보다 높아졌다.

기대지수 가운데 가계생활은 99.0에서 99.9로, TV�^냉장고·승용차 등 내구소비재구매는 90.5에서 91.7로, 외식·오락·문화는 91.1에서 93.2로 각각 높아졌다.

소득계층별로는 월소득 ‘300만원 이상’의 최상위 구간이 101.5로 4월보다 0.8포인트 상승한 것을 비롯,월소득 150만원 이상의 모든 계층에서 100을 웃돌았으며 월 소득 149만원 이하는 기준치인 100에 못미쳤으나 91.2에서 0.5포인트가 올랐다.

6개월 전과 비교해 현재의 소비심리를 보여주는 소비자 평가지수도 88.3으로 기준치를 밑돌았으나 전달(80.9)보다 상승해 역시 정상궤도 쪽으로 접근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현재 경기에 대한 평가는 76.5에서 87.8로, 가계생활에 대한 평가는 85.3에서 88.9로 각각 높아졌다.


한편 현재의 자산에 대한 주관적인 평가지수는 주택 99.2, 토지 96.4, 금융 91.7, 주식 76.8 등으로 전부문에서 전달보다 상승세를 보였다. 특히 주식과 주택자산에 대한 평가지수는 지난 해 3월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이태열 포스코경영연구소 연구위원은 “미국과 일본경제의 침체 등 정부가 우려하는 경기불확실성 요인이 소비자들의 고용과 임금에 영향을 주지 않고 있는 데다 대우차 매각차질과 유가급등에 따라 악화됐던 소비심리가 실업률 하락 등으로 극복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소득상위계층의 회복심리가 하위계층으로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 john@fnnews.com 박희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