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 “투명한 경영계기”野 "“언론사 길들이기”


청와대와 여야는 20일 언론사 세무조사 결과발표에 대해 언론기업들의 자성과 성찰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면서도 향후 정치권에 몰고올 파장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박준영 청와대 대변인은 20일 국세청의 언론사 세무조사 결과 발표와 관련해 “국세청이 조세정의 차원에서 법과 원칙에 따라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를 거친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박지원 정책기획수석은 “이번 세무조사는 최소한 5년마다 언론사에 대한 정기적인 세무조사를 정착시키는계기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정부는 언론개혁에 개입할 필요를 느끼지 않고 있으며 언론개혁은 언론당사자,학자,시민단체 등이 논의해 국회차원에서 이뤄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언론사도 기업’이라는 논리로 이번 세무조사가 기업투명성 제고차원의 조치라는 점을 강조하고 나선 반면, 한나라당은 이번 세무조사가 ‘언론 길들이기’로 비화돼서는 안된다는 반응이다.
민주당 전용학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번 세무조사 결과 발표가 언론도 기업인만큼 국민과 독자들로부터 투명하게 제대로 경영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한나라당 권철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중·소기업규모에 지나지 않는 언론사를 상대로 가공할만한 세무인력을 파견하고 과도한 세무사찰기간을 설정한 자체가 우리는 정상적이 아닌 의도적인 노림수 사찰이 아니냐는 우려를 지울 수 없다”며 “일련의 언론길들이기 작업이 마무리 수순으로 치닫고 있는 이 시점에 다시 한번 이 정권에게 강력히 경고한다”고 주장했다.

권철현 대변인은 “조세권을 악용해 특정언론을 탄압하고 회유하려는 일체의 술수를 자행해선 안된다”고 말하고 “신문고시 또한 언론에 족쇄를 채우는 통제수단으로 악용할 속셈을 갖고 있다면 당장 단념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