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3與 언론 세무조사등 정국현안 8개항 합의


민주당,자민련,민국당은 26일 언론사 세무조사 논란과 관련, “언론기업의 경영투명성이 확보돼야 한다”면서 “당국은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공정하고 투명한 법절차에 따라 처리함으로써 국민의 정부 들어 신장된 언론의 자유를 저해하지 않도록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3당은 이날 오후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이한동 총리, 민주당 김중권 대표, 민국당 김윤환 대표, 청와대 한광옥 비서실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위국정협의회를 갖고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8개항의 공동발표문을 발표했다.

3당은 공동발표문에서 북한 상선의 영해침범에 대한 군당국의 조치에 대해 “남북관계를 고려한 현실적인 대응이었음을 확인한다”고 밝혔으며 국회법 개정안은 국회 정치개혁특위의 활동시한이 만료된 시점에서 국회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처리되도록 공동노력키로 했다.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