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국민·주택 합병行長 7월말께 결정


국민·주택 합병은행장이 오는 7월말 이전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두 은행 합병추진위원회는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합추위사무실에서 제22차 회의를 열고 뉴욕증시 상장 등을 고려해 합병은행장을 오는 7월말 이전에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앞서 김병주 합추위 위원장은 지난주 충남 천안 주택은행 연수원에서 열린 합병추진 실무진 공동 워크숍에서 합병은행장이 오는 7월말까지는 선임될 것이라고 말했다.

합추위는 또 합병은행장을 결정할 때 골드만삭스와 ING베어링 등 은행의 대주주도 포함시키기로 했으며 정부도 대주주 자격으로 참여시키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이와 함께 정부의 참여여부가 결정되는 대로 행장선정위원회를 공식발족시켜 합병은행장을 신속하게 결정할 방침이다.

합추위 관계자는 “새로 선임될 합병은행장은 신설법인 설립추진위원장을 맡아 본격적인 합병을 추진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선정위원회는 오는 7월중순쯤 구성될 것으로 보이며 두 은행 합병추진단은 이미 합병은행장이 추진해야 할 과제들에 대한 대안도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 nanverni@fnnews.com 오미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