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비즈 브리핑]포철‘배당금찾아주기 운동’ 벌여


포항제철이 국내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주주들의 ‘분실주권 및 미수령 배당금 찾아주기 운동’을 벌인다.

포철은 행정자치부의 행정 전산망 자료를 이용, 주권 재발급 및 배당금 수령 대상자 15만여명의 주소를 파악해 6월말까지 관련 안내문과 배당금 수령 통지문을 발송할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포철은 지난 88년 포철 주식이 국민주 1호로 보급된 이후 주권을 증권회사에 예치하지 않고 있는 9만1580명의 주주가 이번 주권 찾아주기 운동의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또 88년부터 지급된 배당금을 찾아가지 않은 9만6476명도 이번 기회에 배당금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포철은 이번 주권 찾아주기 운동으로 629억원(25일 종가 기준), 배당금 찾아주기 운동으로 17억원 등 총 646억원의 돈이 주인을 찾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포철은 금융감독원에서 벌이고 있는 ‘휴면 주식 찾아주기 운동’과 관련,이번에 휴면 주식 4만5464주에 대한 인출 안내문도 함께 발송했다고 밝혔다. 휴면주식은 국민주 청약후 찾아가지 않고 청약 은행에 휴면 상태로 남아있는 주권을 말한다.

주권 재발행 절차와 배당금 수령 방법, 국민주 인출방법 등은 포스코 인터넷 홈페이지(www.posco.co.kr)에서 자세히 알 수 있으며 전화문의는 포철 자금기획팀(02-3457-6060)이나 국민은행( 02-3779-8641∼3/8638)으로 하면 된다.

/ lee2000@fnnews.com 이규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