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전자화폐 ‘에이캐쉬’ 경기·강원등 상용화


삼성카드와 LG·국민카드가 전자화폐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삼성·LG·국민카드가 출자해 설립한 ‘에이캐쉬(A-CASH)’는 28일부터 경기 일대와 강원 원주시에 A-CASH 전자화폐를 발급, 상용화에 들어간다고 27일 밝혔다. 삼성카드와 LG카드가 먼저 상용화에 들어가고 국민카드는 조만간 참여할 예정이다.

이번에 전자화폐가 발급되는 지역은 원주시와 의정부,남양주,김포,수원으로 A-CASH는 올해말까지 모두 130만장의 전자화폐를 이들 지역에 보급할 예정이다.
전자화폐 기능만을 보유한 카드와 신용카드 기능이 내장된 카드 등 두 종류가 발급되며 전자화폐 카드는 일반 버스 충전소에서 구입할 수 있다.

이 카드는 그러나 일단 이들 지역의 시내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교통카드로만 사용이 가능하며 음식점 등 일반가맹점에서는 향후 1∼2년이 지나야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A-CASH측은 예상하고 있다. A-CASH 관계자는 “전자화폐 충전은 20만원 한도내에서 충전소나 인터넷을 통해 할 수 있다”고 말했다.

/ dhlim@fnnews.com 임대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