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野 교섭단체 완화 ‘갑론을박’


자민련을 겨냥한 교섭단체 요건 완화문제를 놓고 한나라당 내부가 시끄럽다.

강재섭 부총재 등 일부 의원들이 교섭단체 요건 완화를 통한 자민련 포용론을 공식 제기하고 나선 데 비해 일부 의원들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이같은 분위기는 27일 열린 총재단 회의에서 그대로 드러났다.

이날 회의에서 강재섭 부총재는 “민주당이 이 문제와 관련해 국회법 처리를 강행하려 하는 등 국회 파행의 요인이 될 수 있다”며 “풀건 풀어야 한다”고 소신을 굽히지 않았다는게 참석자들의 전언이다.


이부영 부총재도 회의 직후 “이총재가 제동을 건 것은 당론이 왔다갔다하는 것처럼 보였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자민련이 이미 교섭단체를 구성한데다 총선이 끝난 지도 1년이 지난 만큼 너무 고집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반면 김원웅 의원은 “지난해 이 문제때문에 야당이 장외투쟁까지 벌이고 국회가 파행까지 되지 않았느냐”며 “이제 와서 기준하향을 검토하는 것은 원칙없는 투쟁을 자인하는 것으로써, 지도부는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당내의 갑론을박 와중에서 이회창 총재는 이날 총재단회의에서 “교섭단체 요건 완화와 관련,여러 얘기가 나오고 있지만 이는 원칙의 문제이고 당론을 바꿀 입장은 아니다”며 “당내에 이견이나 갈등이 있는 것처럼 비쳐지면 안되며,이 문제는 나에게 맡겨달라”며 진화에 나섰다.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