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민주―자민 합당론 다시 고개


‘민주·자민 합당론’이 정치권의 주요 이슈로 또다시 떠오르고 있다.

자민련 이양희 사무총장이 대권후보를 자당에 양보하는 조건의 양당 합당 가능성을 언급한데 대해 민주당 박상규 사무총장이 ‘조건없는 합당론’을 피력하며 이 총장의 발언에 화답함에 따라 양당의 합당 가능성과 그 시기에 정치권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민주당 박상규 사무총장은 27일 자민련 이양희 사무총장이 전날 “내년 대선후보를 자민련이 맡는 조건이라면 민주당과 합당논의가 가능하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개인 의견임을 전제, “양당 합당은 바람직하지만 조건을 붙여선 안된다”고 말했다.

박총장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합당을 하면 한 당이 되는 것인데 능력있고 당선가능성이 있는 사람을 선출하면 되는 것이지 조건을 얘기하는 것은 많은 사람들이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자민련) 이총장과는 합당에 대한 교감은 서로 갖고 있지만 합당문제와 관련해 당내에서 공식 논의를 한 적이 없다”면서 “합당할 경우 금년말이나 내년초가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이인제 최고위원도 몇석 안되는 당으로 합당했지만 지금 우리당의 대권후보로 떠오르고 있지 않느냐”며 “대선후보를 달라는 식의 조건을 거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양당 사무총장이 비록 조건을 달리하면서 합당 가능성을 공식적으로 거론하고 나선 것은 그동안 소강상태를 보여온 합당론이 다시 양당 내부에서 서서히 고개를 들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그동안 합당에 소극적인 입장을 취해온 자민련 내부에서조차 합당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 pch@fnnews.com 박치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