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金대통령 “남북문제 반드시 풀릴것”


김대중 대통령은 27일 “남북문제는 우리가 인내심을 갖고 해나가면 반드시 풀릴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통령은 이날 저녁 민주·자민련·민국당 대표와 당3역을 포함한 지도부 및 이한동 총리 등 3당 국정협의회 참석자들을 청와대로 초청, 만찬을 가진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민주당 전용학 대변인이 전했다.


김대통령은 이어 “지난 4월 이후 3개월 동안 3당이 성공적으로 정책연합을 해왔다”고 평가하고 “앞으로 굳건한 공조의 토대 위에 나라와 국민의 미래를 위해 함께 노력해나가자”고 당부했다.

또 김대통령은 “미국 경제가 하반기부터 좋아질 것이며 미국 경제가 회복되면 우리 경제도 탄력을 얻게 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후손들에게 지식정보강국과 남북간 평화와 화해협력 시대를 물려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역설했다.

이에 앞서 민주당 김중권 대표는 건배사를 통해 “국세청이 언론기업을 세무조사한 것과 관련, 언론탄압이라는 야당의 정치공세가 있으나 역대 어느 정권도 하지 못한 일로서 정당한 법집행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