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車부품 수출급증 5년재 흑자


자동차 부품의 수출이 급증하면서 관련업계가 5년째 흑자기조를 이어가고 있다.

28일 한국자동차산업연구소에 따르면 자동차부품 무역수지는 지난 96년 12억1700만달러의 적자에서 97년 5억6100만달러의 흑자로 돌아선 뒤 98년 7억7200만달러, 99년 6억4000만달러, 지난해 7억1800만달러로 4년째 흑자를 기록했다.


올해 1·4분기 수출은 9억3400만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2.9% 증가한 반면 수입은 4억7600만달러로 0.6% 감소, 4억5800만달러의 흑자를 기록, 올해 연간 20억달러 안팎의 사상 최대 흑자가 예상된다.

수출 품목도 종전에는 도어록, 브레이크 부품, 연료펌프, 클러치커버, 와이퍼암 등 애프터서비스(AS)용 부품이 주종을 이뤘으나 국산 부품의 품질 향상으로 해외 완성차 업체에 내연기관펌프, 엔진부품, 시동모터, 라디오수신기 등을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으로 직접 공급하는 체제로 바뀌고 있다고 연구소는 설명했다.

연구소는 특히 세계 자동차산업의 통합과 개편이 이뤄지면서 선진업체들이 비용절감을 위해 부품의 글로벌 소싱을 확대하는 추세여서 자동차부품 수출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조정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