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공적자금 53% 회수 불가능”

서지훈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01.07.03 06:25

수정 2014.11.07 13:39


한나라당 임태희 의원은 3일 “지난 3월말 기준으로 공적자금 총투입액 134조7000억원 가운데 53.1%인 71조5000억원이 회수가 불가능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임의원은 이날 공적자금관리위원회가 제출한 자료를 근거로 분석, 공적자금 손실예상액이 성질별로 ▲52조5000억원의 출자액 중 85%인 44조6000억원 ▲38조2000억원의 출연·대지급·자산매입액 중 64.1%인 24조5000억원 ▲37조6000억원의 자산관리공사부실채권매입액 중 6.4%인 2조4000억원 등이라고 밝혔다.


임의원은 “이에 따라 처분이 완료된 43조원을 제외한 투입잔액 91조7000억원 중 향후 회수 가능액은 30조4000억원에 그칠 전망이며, 특히 공적자금 추가회수의 관건이 되는 출자주식의 경우 현재 처분되지 않고 남아있는 투입잔액 37조5000억원 가운데 최소 32조3000억원이 회수불가능한 것이 확실시 돼 5조2000억원만이 회수가 가능할 것으로 파악됐다”고 주장했다.

/서지훈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