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교과서 왜곡 초당적 대처”


여야는 11일 일본 역사교과서 왜곡문제에 대해 초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제 정당·시민단체 연석회의 추진 등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모색키로 했다.

민주당 박상규 사무총장은 이날 당 고문단회의에서 “한나라당 김기배 사무총장과 어제 전화통화에서 교과서 왜곡문제에 초당적으로 대처키로 했다”며 “국회차원뿐 아니라 정당차원에서도 한나라당,자민련뿐 아니라 민국당,한국신당,민주노동당 등 모든 정당과 시민·사회단체 연석회의를 추진하는 등 국민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보고했다.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도 이날 총재단회의에서 “일본 정부의 시정거부는 역사적 진실을 거부하는 것이며 일본이 스스로 국제사회에서 고립을 자초하는 것”이라며 “초당적으로 단호히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총재는 “정부가 초기에 미온적으로 대응, 문제를 키운것은 못마땅하지만 국회 왜곡시정특위를 적극 가동하는 등 초당적으로 대처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나 이총재는 “다만 이 문제로 인해 언론세무조사,황장엽씨 방미문제 등 중요현안이 관심의 초점에서 벗어나서는 안된다”고 덧붙였다.

/박치형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