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현장취재-지금 지방부동산은…] (1)부산 정관신도시


부산에선 처음으로 분당,일산과 같은 계획신도시가 조성되고 있다.

대한주택공사와 부산시는 총 사업비 9549억원을 들여 부산 기장군 정관면 일대신도시 건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정관신도시는 126만평에 2만9000가구를 지어 8만7000여명을 수용한다.

지난 97년 10월 택지개발 예정지구로 지정된 이 지역은 99년 4월 개발 계획이 승인돼 주공이 본격 개발 하고 있다. 이주민 보상이 90%를 넘어섰다. 주공은 오는 9월께 실시계획 승인을 받아 오는 2002년 5월 공사에 착공, 2005년 12월 택지개발 사업을 마무리 짓는다는 계획이다.

신도시 건설 사업이 한창인 정관 신도시를 찾아 집중 점검해 본다.

◇어떻게 개발되나= 정관신도시는 평균 용적률이 164%로 ‘쾌적한 전원도시 건설’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정관신도시에는 부산을 비롯해 울산,양산 등 부산광역권 인구까지 수용할 계획이다.

신도시 면적중 58%인 73만평만을 일반 분양한다. 나머지는 학교,공원,공공용지 등으로 쓰인다. 용적률이 낮은데다 공공시설 용지가 많아 쾌적한 신도시 건설이 가능하다는 것이 주공측의 설명이다. 초·중·고 등 각종 학교만도 17개가 신도시안에 들어선다.

주공 정관사업단 개발부 조태연부장은 “옛 군부대터에 비계획적으로 개발된 해운대 신시가지 평균 용적률이 240%인 점을 감안하면 정관신도시는 전원도시로 각광 받을만 하다”며 “해운대 신시가지의 대체지로 각광받을 수 있을 것”으로전망했다. 신도시에 들어설 아파트 등 주택은 단독주택과 연립,아파트 등 공동주택이 공급된다.또 정관신도시에선 771가구의 단독주택 용지 5만6000평도 공급할 계획이다. 단독주택지는 단지 안에 계획된 공원 인근에 집중 배치돼 있다.

공동주택지는 전용면적 18평이하,18∼25평이하,25평 초과로 나눠 공급된다. 18평이하 공동주택지 16만여평에는 1만1911가구의 아파트 건설이 계획돼 있다. 주공은 용적률 165%를 적용한 아파트를 건설, 서민 주거 안정용으로 분양할 계획이다.

전용면적 18∼25평의 아파트를 계획하고 있는 공동주택지에는 8638가구 건설을 목표로 17만여평이 개발된다. 이 곳에는 평균 용적률 155%를 적용한 연립주택과 고층 아파트가 지어진다.

전용면적 25평 이상 공동주택을 지을 택지는 모두 20만여평이다. 용적률 170%를 적용한 7738가구를 짓는다.

주공은 정관신도시의 첫 아파트 공급을 오는 2003년 4월께로 잡고 있다.

정관신도시 사업단 권영기과장은 “경기 성남시 분당신도시 등 수도권 신도시처럼 시범단지를 우선 지어 공급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며 “시범단지를 우선 공급,정관신도시의 우수성을 알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주택 규모의 소형 아파트를 빼고는 택지를 일반 분양해 민간업체가 아파트를 지어 공급토록 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정관신도시의 토지조성원가는 평당 130만원 정도다. 건축비 등을 감안할때 신도시 아파트의 분양가는 평당 300만원을 넘는선에서 결정될 것이라는 것이 현지 부동산 업계의 분석이다.

정관신도시 64만여평에는 상업시설,공공시설 등 각종 편의 시설이 들어선다. 이같은 규모의 시설들이 들어서게 되면 신도시는 자족기능을 갖추게 될 것으로 보고있다.

왕언니부동산 강영숙사장은 “해운대 신시가지도 분양 초기에는 수요자들이 외면했으나 각종 기반시설이 갖춰지면서 인기를 끌었다”며 “정관신도시는 기반시설이 완벽히 갖춰진 상태에서 아파트가 들어서게 돼 수요자 선호도가 높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문제는 없나=정관 신도시와 바로 옆에 조성되는 지방산업단지의 교통문제에 대한 우려가 크다. 또 지역경제가 깊은 불황의 늪에 빠져 있어 수요자에 부족대한 우려도 나오고 있다.

부산 도심에서 차로 1시간 이상이나 걸리는 이 곳 교통기반시설 확충이 가장 큰 문제다. 주공 관계자는 신도시 앞뒤로 지방도로 2개선이 계획돼 있고 정관∼해운대구 석대동간 도로,부산∼울산간 고속도로 등이 건설될 예정이어서 문제가 없다는 얘기다.

그러나 도로 건설에 적지 않은 돈이 들어가는 데다 계획된 도로 대부분이 국비 지원을 받아 건설하도록 돼 있어 계획만큼 쉽진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신도시와 붙어 있는 정관 지방산업단지에 대한 우려도 크다. 무공해 도시업종이 주 입주대상이나 미분양이 많을 경우 이같은 약속이 지켜질 지 의문이다. 이같은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산업단지와 신도시 사이에 완충 녹지를 조성한다.
산업단지안에 하수처리장,열병합발전소 등 각종 혐오시설이 들어서는 것은 신도시의 쾌적성을 높여주는 긍정적 요인이기도 하다.

부산지역 경제가 깊은 불황의 늪에 빠져 있는 것도 우려되는 점이다. 그러나 울산과 양산 등 인접도시 경제가 지속적인 상승세를 타고 있어 분양난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는 게 주공측의 설명이다.

/ hanuli@fnnews.com 신선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