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 소니 플래시메모리 제품 제휴


삼성전자가 세계적인 가전업체인 일본의 소니와 손을 잡았다.

삼성전자는 소니와 디지털카메라,MP3,PC 등의 동영상·음성 저장장치로 각광받고 있는 플래시메모리 분야에서 상호 협력키로 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한국과 일본에서 동시에 이를 발표했다고 2일 밝혔다.

삼성전자와 소니는 교류가 빈번하긴 했으나 공식적인 제휴계약을 맺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일본의 도시바가 삼성과 같은 NAND형 플래시메모리 시장에서 1위(삼성전자 2위)를 하고 있음에도 소니가 삼성전자와 제휴를 체결한 것은 삼성전자의 앞선 반도체 기술력과 디지털 가전분야의 잠재력을 높이 평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메모리스틱이란 메모리 반도체의 일종인 플래시메모리를 사용, 동영상 데이터를 저장하는 디지털 저장장치로 소니가 지난 98년 첫선을 보였으며 이동전화·개인휴대단말(PDA) 등에 동영상과 음성을 저장할 수 있는 장치다. 디지털 저장장치는 소니가 주도하고 있는 메모리스틱과 마쓰시타가 주도하고 있는 스마트 카드 시장으로 양분돼 있다.


삼성전자는 소니의 디지털 저장장치인 메모리스틱용 플래시메모리 제품을 다량 공급할 수 있는 물꼬를 트면서 디지털 가전분야에서 소니와의 공조로 세계시장 선점에 나서게 됐다. 삼성전자는 소니의 메모리스틱 수요가 확대될 수 있도록 자사의 PC제품에 조만간 메모리스틱 어댑터를 장착한뒤, 내년부터는 메모리스틱 슬롯을 장착·내장한 PC,캠코더,PDA를 선보일 계획이다.

소니는 이번 제휴를 기반으로 디지털 저장장치 분야에서 메모리스틱 진영의 확대를 꾀하면서 이를 활용한 캠코더,PC 등 디지털 가전시장과 홈네트워크 시장에서의 입지강화 전략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 smnam@fnnews.com 남상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