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中企 IT화 규모 1416억 투입


정부는 중소기업의 정보기술(IT)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오는 2003년까지 1416억원을 투입, IT화하는 중소기업 규모를 3만개로 늘리기로 했다.

산업자원부는 3일 장재식 장관 주재로 열린 ‘중소기업 IT화 지원단 회의’에서 당초 오는 2002년까지 1만개를 육성하려던 중기 IT화 규모를 올해 8000개, 2002년 1만개, 2003년 1만2000개 등 총 3만개로 확대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신청 접수는 이달 중순부터 시작된다.

종합대책에 따르면 적절한 IT화 이전 단계에서 중소기업의 정보화 수준을 평가받기 위한 사전 컨설팅 비용을 업체당 최고 150만원까지 지원하고, 대기업·중소기업 및 e마켓플레이스가 중심이 돼 협업적 IT화를 추진할 경우 최고 2000만원의 교육 및 컨설팅 비용을 제공할 방침이다.


또 업종별로 표준화된 전사적자원관리(ERP)시스템 및 인터넷 기반의 통합무역관리 솔루션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40억원을 투입하고 내년부터는 결과물을 중소기업에 보급키로 했다.

이와 함께 중소기업진흥공단내에 ‘중소기업 IT화 지원사업단’을 설치, 일관된 지원체제를 구축하는 한편 사후관리 강화를 위해 매년말 수혜기업을 대상으로 종합평가를 실시할 계획이다.

산자부 관계자는 “분기별로 IT화 성공 중소기업 사례를 찾아내 ‘중소기업 IT화 대상’도 수여할 방침”이라며 “IT화 성공에 대한 확신이 없고, 전문인력 및 자금도 부족해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 Imj@fnnews.com 이민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