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中정부 “대그룹 육성 필요”


중국이 세계무역기구(WTO) 가입을 계기로 국제경쟁력을 갖춘 대기업 육성의 필요성을 제기하고 나섰다.

5일 삼성이 우리나라 산업자원부 장관에 해당하는 중국 국가경제무역위원회 리롱롱 주임의 상하이바오강그룹 합병 축하연설을 번역해 임원들에게 참고용으로 배포한 자료에 따르면 리 주임은 앞으로 5∼10년이 중국 경제발전의 매우 중요한 시기로 대기업과 대그룹 육성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국제경쟁력을 갖춘 대형 기업체를 육성하자’는 주제의 연설을 통해 “WTO 가입후 열세에 처하게 되는 업종은 자금과 기술밀집형 산업으로 이런 산업은 경제규모가 크고 기술수준이 높아야 한다”며 “분산된 소규모의 기업구조는 자금과 기술밀집형 산업의 요구에 부합되지 않기 때문에 WTO 가입후 해외기업의 도전에 대응하려면 대기업과 그룹사를 육성해야 할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만일 대기업과 그룹사들이 국제경쟁에서 실패한다면 중국의 국민경제 발전은 시장의 제한성으로 인해 정지될 수 있다”며 “특히 현상황에서 정부가 완전히 개입하지 않고 필요한 지원을 하지 않는다면 대기업과 그룹사의 발전은 많은 장애에 부딪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정부는 대기업의 발전을 위한 환경과 조건을 제공해주고 기업 자체의 힘으로 해결할수 없는 문제를 도와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우리의 대기업은 주요 산업과 관계없는 것이 너무 많고 잉여노동력과

사회부담이 크기 때문에 내부개혁과 구조조정을 대담하게 진행해야 한다”며 구조조정을 통해 기업 경쟁력을 강화할 것을 주장했다.

/ smnam@fnnews.com 남상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