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LG생활건강 화장품 韓·中 동시 공략


국내 화장품업체가 한국과 중국에서 동시에 신제품을 발매한다.

LG생활건강(대표 조명재)은 2001년 가을 메이크업(색조) 패턴을 한국과 중국에서 함께 발표, 대대적인 마케팅 판촉전을 벌인다고 7일 밝혔다.

LG생활건강은 이번 가을시즌 테마인 ‘2001 라끄베르 가을 메이크업 테마-보보스·부르주아 보헤미안’을 ‘2001 드봉 추계 미용전시회-드봉 미네르바 실키’라는 이름으로 중국 상하이,항저우,난징 등 대도시에서 판촉전을 벌일 예정이다.


10일부터 한국과 중국의 대도시 백화점과 번화가에서 동시에 벌어지는 이번 행사에서는 한국에서 10여명의 LG생활건강뷰티 카운셀러 사원들이 파견돼 현지 미용사원들과 함께 메이크업 패턴 발표회를 갖게 된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한국과 중국의 여성들이 같은 동양권이어서 선호하는 색상과 메이크업 패턴이 유사하다”며 “최근 한국 연예인들이 중국 TV에 자주 등장하면서 한류(韓流) 바람을 타고 중국의 젊은 여성들이 한국의 색조 화장법과 피부 관리요령 등에 깊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에 LG생활건강이 제안하는 가을 메이크업 패턴은 고전적인 우아함과 부드럽고 섬세하면서도 은은한 느낌을 표현해주는 와인과 브라운 색상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특히 중국의 상류층 여성들을 타깃으로 고급스럽고 풍요로운 느낌을 살리는 메이크업을 제안했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한편 중국의 화장품 시장은 최근 몇년간 수요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지난 90년 30억위안(약 4800억원)에 불과하던 규모가 98년 322억위안(약 5조1520억원)으로 10배 이상 성장, 초고속으로 성장중이다.

/ sjkwon@fnnews.com 권세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