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여야 ‘언론사 사주 검찰소환’ 대립


언론사 세무조사와 관련, 일부 언론사 사주들의 검찰 소환 움직임을 놓고 9일 여야가 대립을 계속했다.

특히 한나라당은 이날 대전에서 시국강연회를 개최, 현 정권의 언론 길들이기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 반면 민주당은 수사를 지켜본다는 입장 아래 공식적인 입장을 발표하지 않았다.

다만 민주당은 전용학 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는 스스로 정쟁중단을 선언했다가 며칠 지나지 않아 정경분리 운운하더니 이제 와서 무분별한 정쟁을 위한 장외집회까지 계속하는 이중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장외집회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민주당은 언론사주 소환문제를 야당이 정치쟁점화해 집중공세를 취할 경우 정면 대응키로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한나라당은 장광근 수석부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검찰이 언론사 대주주 소환을 서두르는 것으로 봐 곧 구속국면이 이어질 것이나 사회적 파장과 갈등의 진폭이 엄청날 것”이라며 “언론사 대주주 구속은 재고돼야 한다”고 구속 반대 입장을 분명히했다. 김기배 사무총장은 “세금을 징수하면 되지 언론사 사주를 구속할 필요가 있겠는가”라고 말했다.

특히 이회창 총재는 이날 대전 자유총연맹회관에서 열린 시국 강연회 인사말을 통해 ‘민생경제 협력, 정치현안 투쟁’이란 정경분리 방침을 재강조하면서 “세무조사란 이름으로 언론자유를 탄압하는 행위는 민주주의 파괴이며 기본권의 탄압”이라면서 “분연히 맞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치형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