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전자 벽걸이TV 집중 육성


삼성전자가 전세계적인 디지털TV 방송 본격화 추세에 맞춰 플라스마 액정 디스플레이(PDP:일명 벽걸이형) TV 사업을 오는 2005년 세계 1위를 목표로 집중육성키로 했다.

삼성전자 진대제 사장은 8일 오전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PDP TV 세계시장 선점전략 발표회’를 통해 “오는 2005년까지 양산설비 확충에 8000억원, 신제품 및 기술개발에 6400억원, 마케팅에 2400억원 등 총 1조7000억원을 투입해 PDP TV 세계시장의 20%를 점유, 반도체와 액정박막 디스플레이(TFT-LCD)에 이은 세계 1위 제품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PDP TV시장 선점을 위해 판매중인 42,50인치 제품외에 오는 10월께 세계최대 크기인 63인치 제품도 시판에 나서는 한편 현재 프로젝션 TV의 2.5배인 가격을 인치당 100달러로 낮춘 제품을 선두업체보다 6개월 앞서 내년중반에 출시한 뒤 2003년까지 32,37,42,50,63인치 등 풀 라인업을 갖출 계획이다. 이어 2004년에는 부품수를 현재 2000개 수준에서 1500개 이하로 낮추고 라인 자동화 및 삼성SDI(PDP TV모듈공급), 삼성전기(부품 공급) 등 수직계열화의 장점을 살려 인치당 60달러대로 가격을 크게 낮출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제품 생산을 확대하기 위해 수원사업장의 기존 TV·모니터 생산라인 일부를 PDP TV 생산기지로 전환하고 미국 유럽 등의 수요에 대비해 멕시코 헝가리 중국 등 전세계 13개 공장을 거점으로 글로벌 생산체제를 갖춰가기로 했다.

/ smnam@fnnews.com 남상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