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車업계 주5일근무제 도입 움직임


노사정이 주5일 근무제 도입을 둘러싸고 조건부 시행 등 서로 이견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자동차업계에서는 이 제도가 빠른 속도로 파급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9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쌍용차 노사는 최근 올해 임금협상에 최종 합의하면서 주5일 근무제를 관련법이 개정되는 대로 시행키로 했다. 주5일 근무제 도입시기를 관련법 개정 시점으로 확정짓기는 쌍용차가 자동차업체로는 처음이다.

현대차 노조도 지난 8일 열린 올해 임·단협 1차 협상을 통해 주5일 근무제를 요구하고 나섰다.

현대차 관계자는 “주5일 근무제를 전격적으로 수용할 수는 없는 입장”이라고 전제한 뒤 “다만 노조의 요구안이 그 어느 때보다 많은데다 상반기 경영실적이 창사 이래 최대치를 기록, 기대치가 높아 협상을 진행하는 과정에 주5일 근무제를 받아들일 가능성도 높다”고 말했다.


현대차 노조가 3만8600여명의 조합원으로 국내 제조업체중 최대 단일 노조임 점을 감안할 때 협상 결과가 자동차업계는 물론 전 산업계에 미치는 파장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 관계자는 “기아차의 경우 올해 임금협상만 진행돼 주5일 근무제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고 대우차는 노조집행부가 농성중이어서 협상 자체가 성사되지 않았다”며 “쌍용차에 이어 현대차까지 주5일 근무제를 도입할 경우 자동차 및 부품업체는 물론 전 산업계에 빠른 속도로 파급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전경련·경총·대한상의 등 경제단체들은 정부의 주5일 근무제 법제화 움직임에 대해 근로시간 단축 및 비용증가 등을 이유로 시행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 js333@fnnews.com 김종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