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차 순익률 세계 최고


현대자동차의 상반기 순이익률이 세계 주요 자동차 업체들과 비교, 가장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의 상반기 영업실적은 매출액 11조936억원, 영업이익 1조1096억원, 경상이익 7918억원, 당기순이익 6105억원 등으로 영업이익률은 10%, 경상이익률은 7.1%, 순이익률은 5.5%에 달했다.


반면 제너럴모터스(GM)와 포드, 다임러크라이슬러는 미국의 경기침체에 따른 자동차 판매 급감과 타이어 리콜 등으로 순이익률이 각각 0.95%, 0.36%, 0.21%에 그쳤다.

또 수익성에서 세계 1, 2위를 다투는 BMW는 영업이익률 8.51%, 순이익률 4.67%의 실적을 거뒀으나 현대차에는 뒤졌고 르노(순이익률 4.1%), 푸조(3.8%), 폴크스바겐(1.38%) 등도 현대차를 따라잡지 못했다.

특히 GM, 포드 등이 자동차 제조 부문 외에도 수익성 높은 부품이나 금융서비스부문 실적이 모두 포함된 반면 현대차는 상대적으로 수익성 낮은 자동차 제조 부문만으로 이들 업체를 앞질렀다.

/ js333@fnnews.com 김종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