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3년8개월만에 ‘IMF졸업’


정부는 오는 23일 IMF로부터의 차입금 잔액을 전액 상환하기로 했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지난 1997년 12월 IMF에 긴급자금을 요청한 지 3년8개월만에 부채를 전부 갚고 IMF체제에서 졸업, 경제주권을 되찾게 됐다. 이에따라 다음 달부터 IMF가 외환위기 국가에 신용공여를 할 때 우리나라 원화도 포함돼 우리나라는 IMF채무국에서 채권국으로 전환된다.

재정경제부는 23일 IMF에 1억4000만달러를 상환함으로써 60억달러의 대기성(SBL) 차관을 모두 갚게 된다고 9일 밝혔다.

정부는 IMF로부터 SBL 60억달러, 보완준비금융(SRF) 135억달러 등 195억달러를 빌렸으며 지난해 5월까지 갚기로 한 SRF는 지난 99년9월 전액 조기상환했다.이에 따라 외환위기 이후 우리나라가 국제금융기관으로부터 빌린 차관은 세계은행(IBRD) 70억달러,아시아개발은행(ADB) 37억달러 등 107억달러가 남게 된다.


재경부 남진웅 국제기구과장은 “고금리 차관인 SRF에 이어 이번에 대기성 차관마저 모두 갚아 IMF 차입금 195억달러를 모두 상환함으로써 우리나라는 명실상부하게 IMF체제에서 벗어난다”고 말했다.

정부는 당초 SBL을 올 3월부터 갚기 시작해 2004년 5월 상환을 완료하기로 IMF와 합의했으나 지난해 8월 IMF가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수준과 국제사회에서의 위상을 감안,조기상환해줄 것을 요청함에 따라 일정을 3년 앞당겨 상환하게 됐다고 재경부는 밝혔다.

정부는 지난 98년12월5일 56억달러의 긴급자금을 지원받은 직후부터 지난해 8월까지 모두 11차례에 걸쳐 IMF와 강제적인 정책협의를 벌이는 등 간섭을 받아왔으나 앞으로는 IMF회원국으로서 매년 11월 IMF와 참고성 연례협의만 갖게 된다.

/ john@fnnews.com 박희준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