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워크아웃 처리대상 22개사 이번주중 사실상 결정


기업개선작업(워크아웃) 중인 35개사중 22개사의 향후 처리방향이 이번주중 취합돼 이달내 최종 확정된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9일 “일단 채권단으로부터 35개사의 처리방향을 모두 취합할 계획이지만 지금까지 자율추진,기업구조조정투자회사(CRV)에 위임하는 등의 방법으로 이미 처리방향이 확정된 13개사를 제외할 경우 실제로 이번에 처리방향이 확정되는 기업은 22개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주중 주채권은행의 의견을 취합한 뒤 다음주부터 채권금융기관간 의견조율을 거쳐 이달내 22개사의 처리방침을 최종 확정할 계획”이라며 주 채권은행의 의견이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이 관계자는 “22개사는 퇴출절차에 들어가거나 자율추진, 워크아웃 지속, CRV위임, 매각 등 업체상황에 맞춰 처리방향이 결정된다”며 “채권금융기관들이 각자의 이해관계 때문에 기존에 확정된 채무재조정 내용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번에 계속 지원 여부도 명확히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퇴출되는 기업은 영업 현금흐름이 부실한 기업들이 1차대상”이라며 “이들의 경우 채권단이 신규 자금지원을 하지 않겠다고 결정하면 자연스럽게 부도 등을 거쳐 정리절차를 밟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처리방향이 이미 확정된 13개사는 ▲신우 다이너스카드 오리온전기 등 CRV 3개사 ▲대우 대우중공업 등 청산법인 2개사 ▲벽산건설 동화면세점 신원 삼표산업 대현 등 워크아웃 자율추진 5개사 ▲8∼9월중 워크아웃 졸업 예정인 대우조선 ▲고합 대우통신 등 분할처리 2개사 등이다.

/ csky@fnnews.com 차상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