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49개사 2차퇴출]3·4차 심사땐 퇴출社 줄어들듯


채권단이 당초 선정한 상시퇴출심사 대상기업 1544개사 가운데 아직 처리방향이 확정되지 않은 기업은 이달말 별도 발표예정인 워크아웃 35개사를 제외하고 963개사다.

이들의 처리는 당초 일정보다 앞당겨질 전망이지만 실제 퇴출되는 기업은 많지 않을 것으로 예상돼 현재 진행중인 기업 구조조정이 우리경제 회복에 얼마나 기여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금융감독원이 14일 발표한 2차 퇴출심사결과는 지난 7월 한달동안 각 채권은행이 기업들을 상대로 실시한 신용위험평가 실적을 집계한 것이다.

따라서 최종 퇴출기업이 몇개나 될 것인가는 8,9월 중 각각 이뤄지는 2차례의 심사가 모두 끝나고 마지막 4차 심사결과가 발표되는 오는 10월초나 돼야 알 수 있게 된다.

하지만 정부가 최근 IMF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로부터 기업 구조조정을 가속화하라는 직·간접적인 압력을 받고 있는 만큼 퇴출일정을 앞당길 가능성도 있다.

이근영 금융감독위원장도 이와 관련, “9월말로 예정된 기업 상시퇴출 평가를 최대한 앞당기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번 2차심사에서 이례적으로 금감원 직원들이 22개 전 은행에 직접 나가 심사 작업을 독려한 것도 이같은 정부의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따라서 채권단간에 협의가 이뤄지지 않는 경우를 제외한 대부분의 기업들은 이달말로 끝나는 3차심사에서 사느냐 죽느냐가 판가름 날 가능성이 크다.


그럼에도 현재 진행되고 있는 기업 퇴출이 시장의 불확실성을 제거하기에는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처리방침이 확정된 546개사 중 정리대상, 즉 퇴출되는 기업은 71개사로 평가대상기업의 13% 가량에 불과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1,2차 퇴출심사대상은 이미 경영상태가 악화된 법정관리 또는 화의 기업이 대부분이었다”며 “일반기업들이 대부분인 3,4차 심사에서는 퇴출 기업수가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 djhwang@fnnews.com 황대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