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DJ ‘고이즈미 신사참배’유감 밝힐듯


김대중 대통령은 15일 제56주년 광복절기념사를 통해 고이즈미 준이치로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 문제에 대한 유감의 뜻을 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고위관계자는 14일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에 이어 고이즈미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는 묵과할 수 없는 한·일간의 중대현안”이라면서 “김대통령은 광복절 기념사를 통해 일본 교과서 문제와 일본 총리의 신사참배 문제에 대해 언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14일 고이즈미 준이치로 일본 총리가 자신의 야스쿠니 신사참배 이유를 ‘일본을 위해 희생된 사람들을 추모하고 평화의 맹세를 새롭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전쟁범죄자들에까지 참배한 것에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거듭 반박하며 우리측의 유감을 전달했다. 이날 최상룡 주일대사가 일본외무성을 항의 방문, 강한 유감의 뜻을 밝혔으며 김대통령도 광복회 회원들과의 오찬에서 일본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 강행에 대해 거듭 유감을 표명했다.


정부는 특히 고이즈미 총리가 한국과 중국에 총리출신 인사를 정부 특사로 파견하는 안이 부상하고 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와 관련, 한·일관계가 급속히 냉각된 상태에서 일본측의 특단의 조치가 없는 한 특사 수용을 거부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정부는 일본이 희망하는 고이즈미 총리의 조기방한이나 오는 10월 상하이에서 열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정상회담에서의 한·일 정상회담 개최도 비관적인 입장이다. 이에 따라 특단의 조치가 없는 한 당분간 한·일관계는 역사교과서 왜곡, 남쿠릴수역 꽁치분쟁, 일본총리의 야스쿠니 산사 참배 등 ‘3악재’가 해소될 때까지 장기간 난기류를 빠져나오지 못할 것으로 관측된다.

/ kreone@fnnews.com 조석장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