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대우車 부평공장 3년만에 흑자


7월 영업이익 132억원...부평공장 51억원 흑자(서울=연합뉴스) 강의영기자 = 대우자동차가 지난달에도 영업이익을 실현해 4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실현한데 이어 특히 부평공장은 지난 98년 이후 처음 영업이익을 냈다.

대우차는 7월 4만2천220대를 판매해 매출액 4천532억원, 영업이익 132억원의 실적을 거뒀다고 15일 밝혔다.

특히 부평공장의 경우 지난 98년 6월 이후 3년여만에 처음으로 51억원의 영업이익을 내 이 공장의 수익성에 대한 우려를 어느정도 불식시킬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대우차 인수 협상을 벌이고 있는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수익성이떨어진다는 이유로 부평공장을 인수 대상에서 제외하려 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부평공장의 흑자 전환은 협상에서 우리측에 유리한 요소로 작용할 전망이다.

대우차는 9천992억원의 올해 자구계획 가운데 7월말 현재 연간 환산금액 기준으로 92%인 9천193억원의 이행실적을 나타냈으며 부평공장은 인건비와 재료비, 경상비절감 효과가 누적돼 영업이익을 냈다고 설명했다.

대우차는 지난해 10월말부터 자구계획에 돌입, 정리해고 등을 통해 지난달말까지 전체 인원의 30%가 넘는 7천410명을 줄였으며 이중 4천156명이 부평공장에 집중돼 있다.

또 7월 내수판매는 8% 감소했으나 수출이 15% 증가, 전체적으로 6월보다 6.3%의판매신장세를 기록했고 부평공장 주력제품인 매그너스는 다른 승용차종의 판매가 모두 감소했음에도 6월 1천781대에서 7월 2천283대로 판매가 28.2% 급증, 영업이익 실현에 한몫했다.


따라서 대우차는 98년 6월 이후 34개월만에 처음으로 지난 4월 67억원의 영업이익을 낸데 이어 5월 135억원, 6월 17억원, 7월 132억원 등으로 4개월째 영업이익 흑자 행진을 이어가는 한편 1-7월 영업손실 누계도 104억원으로 줄어, 조만간 연간 기준의 영업이익도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대우차는 상반기에는 매출 2조3천628억원, 영업손실 236억원을 기록했다.

대우차 관계자는 "채권단으로부터 상반기까지 자금지원을 받고 7월부터 추가 지원없이 영업이익을 내며 독립경영에 들어갈 예정이었으나 4월부터 영업이익이 실현됨으로써 상반기 영업손실이 236억원으로 당초 예상액(531억원)을 크게 밑돌았다"고말했다.

/keykey@yonha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