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한국산 섬유 덤핑조사 관련, 화섬업계 中에 대표단 파견


화섬업계가 한국산 폴리에스테르 단섬유 및 폴리에스테르 칩에 대한 중국의 덤핑조사 착수에 따른 피해 최소화를 위해 대표단을 파견키로 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화섬협회 이원호 회장을 비롯한 화섬업계 관계자 2명과 산업자원부 관계자 2명으로 구성된 대표단이 오는 19∼22일 중국을 방문,국무원 대외무역경제합작부 및 중국화섬협회 관계자 등과 접촉할 예정이다. 대표단은 세계적인 공급과잉이 덤핑의 원인이 되고 있다는 점을 적극 설명하고 실제 중국내 산업피해가 없다는 점과 그동안 한국산 제품이 중국 화섬업계 발전에 기여한 점 등을 강조할 방침이다. 또 중국이 예고없이 덤핑조사에 착수한 배경에 대해서도 파악할 계획이다.

중국은 지난해 국산 폴리에스테르 단섬유의 수출 중 금액기준 41.1%(2억8225만달러),물량은 42.5%(34만7498t)를 차지하는 주요 수출국이다.

/ blue73@fnnews.com 윤경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