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대우기계 철도지분 매각 유찰


대우종합기계는 21일 여의도사옥에서 현대모비스와 한진중공업 2개사를 대상으로 한국철도차량 지분(39.18%,2015만주) 매각 입찰을 실시했으나 유찰됐다고 밝혔다.


대우종합기계 관계자는 “두 회사가 제시한 입찰가격이 대우종합기계의 매각 예정가에 미치지 못해 유찰됐다”며 “두 회사 중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을 제시한 현대모비스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현재 한국철도차량의 지분 39.18%를 보유하고 있어 대우종합기계와의 협상결과 지분 매입에 합의할 경우 한국철도차량의 지배주주로 부상,단일경영체제를 이끌게 된다.

대우종합기계는 지난 13일에도 두 회사를 대상으로 한국철도차량 지분매각 입찰을 실시했으나 두 회사가 예정가보다 낮은 가격을 제시,유찰된 바 있다.

/ lee2000@fnnews.com 이규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