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하이닉스에 3조 출자전환”


외환은행은 최근 유동성 부족으로 심각한 자금난을 겪고 있는 하이닉스반도체 지원을 위해 채권단에 2조∼3조원의 출자전환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환은행은 또 가능하면 이달중 하이닉스에 대한 지원방안을 모두 마무리하기 위해 다음주중에 전체 채권단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외환은행 관계자는 22일 “이번에 마련중인 하이닉스 지원방안은 현금흐름과 재무구조를 동시에 개선시키는 내용이 될 것”이라며 “이 경우 2조∼3조원의 출자전환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현재 채권단의 출자전환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며 “출자전환 등을 결정짓기 위해 이번주에 재정주간사인 살로먼스미스바니(SSB)와 협의한 뒤 다음주중 전체 채권단회의를 열어 지원방안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다른 채권단 관계자는 “하이닉스에 대한 지원방안은 검토단계”라며 “출자전환을 포함해 신규자금 지원, 대출금 만기연장(회사채 포함), 채무재조정 등 모든 방안이 강구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하이닉스 주요 채권단 임원들은 22일 하이닉스에 대한 지원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모임을 가졌으나 결론 없이 끝났다.

/ ykyi@fnnews.com 이영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