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車 러서 7만대 조립생산


현대자동차가 러시아 시장 공략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현대차는 러시아 현지 업체인 돈인베스트사와 베르나(수출명 엑센트)에 대해 향후 5년간 7만대를 조립생산(CKD)하는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시판에 나섰다고 23일 밝혔다.

현대차는 이번 현지생산계약 체결로 관세절감효과 등 러시아 자동차 시장에서 경쟁력 제고 및 판매를 획기적으로 늘릴 수 있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베르나를 조립생산하게 될 타자그 공장은 모스크바시로부터 남쪽으로 약 1000km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으며 연간 12만대의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다. 현대차는 올해 3500대, 2002년 8000대 등 5년간 총 7만여대를 생산·판매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현지 조립생산 추진으로 러시아 시장의 교두보를 마련, 2년 후에는 수입차중 시장 점유율 1위를 목표로 하고 있다”며 “향후 베르나 이외의 다른 차종의 현지 조립생산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23일 열린 모스크바 국제 모터쇼에 현지 조립생산 차량인 베르나외에 싼타페, 테라칸, 뉴 EF 쏘나타,매트릭스 등 주요 판매 차종을 출품, 현지의 반응을 살피고 있다.

모스크바 모터쇼를 계기로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 베르나는 70여개의 딜러망을 통해 러시아 전역에 판매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특히 정비망 강화를 위해 모스크바,세인트패테르부르크 등 북부·중부·남부 3권역으로 나눠 지정 정비공장을 추진중이며 70여 딜러의 정비사에 대한 정비교육도 시행중에 있어 현대차 이미지가 한층 향상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kubsiwoo@fnnews.com 조정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