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대우조선 워크아웃 졸업


대우조선이 2년만에 기업개선작업(워크아웃)대상에서 공식 졸업했다.

대우조선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23일 대우조선의 영업실적과 현금흐름 등을 종합평가한 결과 자력생존이 가능하다고 판단, 다른 채권 금융기관들과의 협의와 서면결의를 거쳐 이 회사의 워크아웃을 종료시켰다고 밝혔다.

대우조선은 지난 99년 8월 워크아웃을 신청한 뒤 임직원들의 임금반납 등을 통해 올 상반기중 1조4788억원 매출에 1044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이 회사는 또 현재 102척, 70억달러 규모의 일감을 수주, 3년간의 작업물량을 확보하는 등 앞으로의 영업전망도 밝은 편이다.


채권단은 워크아웃 종료와 함께 보유 주식의 처분제한도 해제, 대우조선 주식의 73%를 갖고 있는 10개 채권금융기관들로 하여금 보유 주식을 팔 수 있도록 했다. 그러나 채권단은 대우조선 주식을 당장 매각하지는 않을 방침이며 외국자본 유치를 비롯한 다양한 처분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한편 대우조선은 워크아웃이 종료됨에 따라 자산관리공사와 서울보증보험의 차입금을 앞으로 2년6개월간 분할상환하고 기타 금융기관의 차입금은 오는 2004년까지 상환하게 된다.

/ nanverni@fnnews.com 오미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