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수뇌 ‘林통일 거취’골머리


임동원 통일부장관의 거취를 놓고 여권 수뇌부의 고민이 깊어가고 있다.

임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한나라당의 파상공세에 이어 민주당과 공동여당이 자민련 내에서도 임장관의 문책론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민주당 전용학 대변인은 23일 최고위원회의 후 브리핑에서 “전날 당무회의에서 일부 당무위원들이 임장관의 문책을 거론한 것은 사실이나 이는 임면권자인 대통령의 고유권한인 만큼 당에서 왈가불가할 사안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조순형 의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기자실을 찾아와 “10·25 재보선에서 방북단 파문이 주요 쟁점이 될 것”이라며 “방북단 문제뿐 아니라 그동안 대북정책 추진상의 문제점에 대해서도 책임을 져야 한다”며 임장관의 문책을 주장했다.

자민련도 이날 논평을 내고 임동원 통일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유운영 부대변인은 “남측 대표단 중 일부 친북세력들이 북한에서 보여준 작태는 우리국민과 함께 생존하기를 거부한 이적행위”라며 “정부는 이적행위를 자행한 범법자들을 즉시 구속,수사하고 통일부 장관은 책임을 지고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변웅전 대변인은 “부대변인 개인판단으로 장관사퇴 논평을 낼 수 있겠느냐”고 말해 김종필 명예총재 등 당지도부와 사전 교감이 있었음을 시인했다.

한나라당은 이날도 장광근 수석부대변인의 성명을 통해 “오죽하면 여당 내에서도 임장관 문책을 주장했겠느냐”며 “임장관은 통일을 빙자해 민족분열을 시도하는 민족파괴주의자”라고 비난하고 즉각적인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8·15 평양 민족통일 대축전’에 참가한 방북단 중 일부 인사들의 돌출행동은 문제가 있지만 이를 둘러싼 파문은 더이상 확대되지 않고 조기에 수습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특히 대북 햇볕정책의 ‘기수’로 여겨지는 임장관을 경질할 경우 대북정책의 잘못을 사실상 시인하는 것으로 비춰지면서 국민의 정부 대북정책 전반에 대한 소모적 논란을 부추길 가능성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같은 신중한 입장에도 불구하고 임장관의 문책론이 더욱 확산될 경우 10·25 재보선 등 향후 정치일정과 여론을 감안해 청와대측이 정치적 결단을 내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으며 이 경우 소폭의 당정개편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적지않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 박치형 조한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