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IMF차입금 최종상환 결재


전철환 한국은행 총재는 23일 오전 서울 남대문로 한은 본점의 집무실에서 지난 97년 외환위기때 IMF로부터 빌려온 차입금 상환을 완료하는 공문 결재를 마쳤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외환위기 당시의 IMF 차입금 195억달러를 모두 상환하게 됐다.그동안 IMF 차입금을 꾸준히 갚은 결과 이날 최종 상환한 규모는 1억4000만달러에 불과했다.

전총재는 결재를 마치고 “당시 구제금융을 요청할 때 가용 외환이 39억달러에 불과했지만 지금은 외환보유액이 990억달러에 육박하고 있다”며 “외환 위기를 극복한 국민과 기업, 금융인 모두에게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총재는 “현재 경제상황이 좋지 않아 IMF차입금 전액 상환의 의미가 줄어들긴 했지만 앞으로 경제가 회복되고 나면 이날의 의미가 제대로 평가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은은 이날 전 총재가 결재에 사용한 만년필을 화폐금융박물관에 보관키로 했다.

이 만년필은 만년필 제조업체인 아피스가 기증한 5만∼6만원 상당의 제품으로 알려졌다.

/ kschang@fnnews.com 장경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