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각료배분은 공동정권 기본”


박준영 청와대 대변인은 23일 자민련 출신 김용채 신임 건설교통부장관 기용이 ‘권력 나눠먹기’라는 일부 비판에 대해 “각료 배분은 공동정부의 기본정신에 따른 것”이라고 반박했다.

박대변인은 정례브리핑을 통해 “공동정부는 지난 대통령선거에서 국민이 선택한 것”이라면서 “이를 비판하는 것은 정치적 현실과 국민의 선택을 왜곡하는 것이며 공동정부의 기반을 약화시키려는 의도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대변인은 특히 “일본이나 유럽의 많은 선진국가에서도 연립정부를 구성해 각료를 배분하고 있다”면서 “그런 나라에서는 각료배분을 나눠먹기식이라고 비판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