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임동원 통일장관 교체않기로


김대중 대통령은 8·15 방북단 일부의 돌출행동 파문에 대한 책임을 놓고 인책사퇴 압력에 직면한 임동원 통일부장관을 교체하지 않기로 했다.

김대통령은 이날 낮 청와대에서 이한동 총리와 신건 국가정보원장, 임 통일장관, 한승수 외교통상부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통일·외교·안보분야 장관 간담회에서 “남북관계에 대한 냉전적 사고, 급진적 통일지상주의, 그 어느쪽도 민족의 미래와 남북관계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방북단 일부의 돌출적인 행동은 문제지만 임장관의 책임을 묻는 것은 다른 문제”라면서 “임장관 경질은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박준영 청와대 대변인은 “방북단에는 급진적 통일론자들도 있지만 보수적인 분들, 7대 종단을 포함한 건전한 단체대표들도 포함돼 있다”면서 “방북단 일부의 돌출적인 발언이나 행동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그 전체가 잘못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에대해 한나라당은 이날 임동원 통일부장관 해임건의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권철현 대변인은 이날 주요당직자회의 브리핑에서 “분노에 찬 국민의 요구를 무시하고 임장관을 경질하지 않기로 한 대통령의 결정에 크게 실망했다”며 “해임건의안을 즉각 국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자민련은 이날도 변웅전 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공동여당의 각료인 임장관 사퇴를 촉구했고 이완구 총무가 야당의 임장관 해임건의안 제출에 동의 가능성을 언급하는 등 보수의 목소리를 한껏 높이고 있어 2여간 조율결과가 주목된다.

/ seokjang@fnnews.com 조석장 서지훈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