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예금 보험 민영화 고려를”


지난해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대니얼 맥패든 미 버클리대 교수는 24일 예금보험기구의 민영화가 금융기관 대출자산의 건전성 제고에 도움이 된다고 지적했다.

맥패든 교수는 이날 서울 남대문로 한국은행 본점에서 열린 강연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맥패든 교수는 “정부에 의한 금융규제가 완화되는 과정에서 부실자산에 대한 금융기관들의 투자의욕이 증대되는 기대하지 않았던 현상이 나타난다”면서 “이를 해결하는 방안으로 예금 보험을 민영화하는 것을 검토해 볼 수 있다”고 밝혔다.

맥패든 교수는 “민영화된 예금보험 회사는 금융기관 대출자산의 위험도에 대해 좀더 정확한 평가를 통해 이익을 추구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 kschang@fnnews.com 장경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