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하이닉스 시가유상증자 추진


하이닉스반도체(옛 현대전자) 채권단이 출자전환과 관련, 시가유상증자와 1조원의 전환사채(CB) 자본전입 방안을 마련했다. 채권단은 이번주 채권은행장 회의를 열어 이같은 정상화 방안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채권단 고위 관계자는 26일 “출자전환은 주총 특별결의 사안으로 해외투자가의 동의가 필요하기 때문에 이를 피하기 위해 시가로 유상증자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고 말했다.

시가유상증자는 하이닉스반도체가 기존 주주들을 상대로 유상증자를 실시하고 실권주가 생길 경우 채권은행들이 이를 나눠 인수하는 방식으로 유상증자의 경우 이사회 결의만으로도 실행이 가능하다.
채권단은 시가로 유상증자에 나설 경우 기존 주주들 동참이 없을 것으로 보고 이경우 실권주가 대량 발생한다는 점에 착안, 제3자 배정방식을 통해 채권단이 대출금 비율대로 실권주를 인수해 사실상의 출자전환을 실시한다는 복안이다.

채권단은 시가유상증자와 함께 보유중인 1조원의 전환사채를 주식으로 전환, 모두 3조원대의 출자전환을 끝낼 예정이며 이 경우 하이닉스 반도체의 자본금은 9조원대로 늘어나게 된다.

채권단은 이와함께 투신권이 보유하고 있는 회사채 1조2000억원과 리스채 5000억원을 3년간 만기연장하고 금리감면도 추진할 방침이다.

/ dhlim@fnnews.com 임대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