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주공, 용강동 시범아파트 리모델링


대한주택공사가 서울 마포구 용강동 시범아파트 리모델링조합 창립총회에서 시행사로 선정돼 국내 최초로 아파트 단지 전체 리모델링사업에 본격 착수한다.

27일 주공과 조합측에 따르면 지난 4월25일 용강동 리모델링조합과 리모델링사업 추진을 위한 가계약을 체결한 후 이번에 조합측이 창립총회를 통해 주공을 사업시행사로 선정했다. 이에 따라 주공은 관계법령이 정비되는 대로 올해안에 인허가절차를 거쳐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마포용강 시범아파트는 지난 71년경 준공된 아파트로 5∼7층 9개동 300가구의 단지로서 12평형, 15평형, 18평형 등 3개 평형으로 구성돼 있고 한강변에 인접해 입지여건이 뛰어나다. 그러나 재건축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해 지난해 말부터 주민들이 리모델링으로 방향을 전환한 단지다.

주공은 마포 용강아파트를 국내 최초의 리모델링 시범사업단지로 선정하고 노후화된 설비�^배관 교체는 물론 발코니를 추가 또는 확장하고 내부 평면을 재구성할 계획이다.

/ leegs@fnnews.com 이규성기자